영화 Catch Me If You Can: 우리의 문제는 어디서부터 시작되는가?

본 리뷰는 강한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영화 ‘Catch Me If You Can’의 포스터 <출처: 다음 영화>

Catch Me If You Can 은 희대의 수표위조범 프랭크 에버그네일의 일대기를 다룬 실화기반의 영화로, 웰메이드 스릴러 범죄 영화로 잘 알려져있다. 본 포스트에서는 이 영화를 조금 다른 관점에서 소개하고자 한다. 잘생긴 바람둥이 디카프리오의 영화가, 사실은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영화라 하면 조금 황당할지 모르겠다.

영화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1960년대 미국의 고등학생인 프랭크 에버그네일 (디카프리오) 은 갑작스런 부모님의 이혼에 충격을 받아 가출을 결심한다. 이후 미 전역을 돌며 파일럿, 의사, 변호사 등의 행세를 하며 수표위조로 큰 돈을 번다. 이에 FBI의 칼 핸래티 (톰 행크스)는 프랭크를 쫓게되고 스릴 넘치는 추격전 끝에 프랭크를 체포한다. 후에 프랭크는 자신의 경험을 살려 FBI에서 수표위조 방지와 수표위조범 체포에 크게 일조하며 여생을 보낸다.

영화 Catch Me If You Can은 크게 보면 명석한 사기꾼과 그를 뒤쫓는 FBI 요원의 심리 스릴러 영화이다. 그러나 영화를 조금 더 관찰해보면, 이 영화의 메세지가 그리 단순한 추격전이 아님을 알 수 있다.

미 전역을 뒤집어 놓은 희대의 사기극은 사실 작은 곳에서부터 출발해 작은 곳에서 끝난다. 본 포스트에서는 다음 두 가지 질문과 함께 영화를 살펴보며 소개하고자 한다:

프랭크는 왜 그렇게 에 집착했는가?

프랭크는 왜 하필 돈을 벌기 위한 수단으로 수표위조를 택했는가?

 

돈: 가족 재결합의 강력한 갈망

영화 초반부의 소주제는 행복한 프랭크 가족이다. 사랑이 넘치는 부모님을 보며 자란 프랭크는 아버지를 매우 존경한다. 프랭크의 부모님은 종종 부엌에서 음악과 함께 춤을 추곤 하는데, 프랭크는 이런 모습들을 보며 유복하게 자라온 청년으로 묘사된다.

사이좋은 부모님과 그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보는 프랭크의 모습.

 

그러나 영화는 바로 다음 장면에서 프랭크의 다사다난한 인생을 암시하는데, 아버지가 난데없이 프랭크를 아침일찍 깨운다

Wake up, Frank!

일어나, 프랭크!

 

이러한 행복이 꿈같은 일임을 암시한다.

 

얼마 지나지 않아 프랭크 아버지의 사업이 망하게 되고 프랭크의 가족은 작은 집으로 이사한다. 프랭크의 어머니는 펑펑 울며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는다. 어느날 학교에서 집에 돌아온 프랭크는 아버지의 친구 (로터리 클럽의 회장)가 엄마와 집에 함께 있음을 발견한다.

얼마 지나지 않아 프랭크는 부모님이 이혼한다는 소식을 듣게된다. 어린 프랭크는 엄마가 로터리 클럽의 회장인 아버지의 친구와 바람을 핀 것이 원인이라 추측하고, 이 모든 것들이 돈 때문에 일어난 것이라 여기며 가출을 결심한다.

 

 

어린 프랭크는 부모님의 이혼에 가출을 결심한다.

 

가출한 프랭크는 수표위조범이 되어 큰 돈을 벌게 된다. 열심히 수표를 위조하여 번 돈을 편지와 함께 아버지에게 보내게 되는데, 프랭크는 아버지에게 다음과 같이 말한다.

I’m sorry, I ran away but you don’t have to worry. I’m gonna get it all back, daddy. I promise. I’m gonna get it all back.

도망쳐서 죄송해요. 하지만 걱정하지 마세요. 모든걸 돌려놓을게요 아버지. 약속해요. 모든걸 돌려놓을게요.

프랭크는 오직 돈만이 행복했던 가족의 지난날을 돌려놓을 수 있는 방법이라 믿었다. 그리고 본인은 나름의 방법으로 최선을 다했다.

수표위조를 위해 이 직업 저 직업을 위장하던 프랭크는 어느날 병원에서 만난 간호사와 정착을 결심한다. 의사로 위장한 프랭크는 우연히 그녀가 부유한 변호사 집안의 딸이라는 것을 알게된다. 그리고 브렌다와 결혼하기로 마음을 먹는다. 브렌다 가족의 따뜻한 환대 속에서, 프랭크는 잠시나마 자신이 그토록 그리던 가족의 따뜻함을 느끼며 정착을 결심하게 된다.

 

행복한 브렌다의 가족의 모습에 낯설어 하는듯 하지만 이내 편안함을 느끼는 프랭크. 그간의 사기행각들은 사실 이 작은 행복을 위해서이다.

다음장면에서 브렌다 부모님이 함께 춤을 추며 설거지를 하는 장면이 연출되는데, 프랭크의 부모님이 춤을 출 때 나왔던 바로 그 음악이다 (Judy Garland – Embrace You).

Embrace me, my sweet embraceable you. Embrace me, you, irreplaceable you

안아주세요, 나의 사랑스럽고 안아주고픈 당신. 안아주세요, 당신, 바꿀 수 없는 당신.

브렌다의 부모님을 보며 예전의 행복했던 자신의 가족을 떠올리는 프랭크. 어쩌면 이 정착으로 모든것을 되돌릴 것처럼 믿었는지도 모른다.
자신을 쫓는 FBI 요원 칼 핸래티에게 전화거는 프랭크. 이제 원하는걸 찾았으니 다 끝내고 정착하겠다고 말한다.

그러나 프랭크의 인생은 역시 순탄하지 않다. FBI 요원 칼 핸래티는 끈질기게 프랭크를 추적하여 결혼식 전야제날 밤 브렌다의 집에 들이닥치게 된다. 프랭크는 브렌다에게 몇날 몇시에 공항에서 만나자며 꼭 결혼하자고 얘기하지만 브렌다는 프랭크를 배신하고 결국 프랭크의 꿈은 물거품이 되어버린다.

 

거짓말: 아버지에 대한 존경심과 세상에의 복수

프랭크는 영화 내내 거짓말과 기만을 일삼는다. 사이코패스와 같이 기질적 특성이라 볼수도 있겠지만, 영화는 아버지에게서 그 책임을 묻는다.

영화 도입부에서 아버지는 프랭크의 선망의 대상이다. 프랭크의 아버지는 로터리 클럽 평생회원 가입연설에서 다음과 같은 연설을 하고, 프랭크는 진심을 담아 아버지께 박수를 보낸다.

Two little mice fell in a bucket of cream. The first mouse quickly gave up and drowned. The second mouse, wouldn’t quit. He struggled so hard that eventually he churned that cream into butter and crawled out. Gentlemen, as of this moment, I am that second mouse.

두 마리의 생쥐가 크림통에 빠졌습니다. 첫번째 쥐는 빠르게 포기하고 익사했지만, 두 번째 쥐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매우 열심히 저항했고, 결국 크림이 버터가 되어 쥐는 탈출할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 이 순간, 저는 두 번째 생쥐입니다.

 

아버지의 연설에 열심히 박수치는 프랭크.

 

위의 연설문은 영화 내내 반복되며 프랭크가 곤경에 처할때마다 사용한다. 사실 프랭크의 사기행각은, 크림통에 빠진 쥐의 무엇이라도 해보겠다는 필사적 발짓과도 같은 것이다.

거짓말이 수도없이 반복되는 이 영화의 첫번째 거짓말은 아이러니하게 프랭크 아버지의 거짓말이다. 아버지는 은행에서 대출심사를 받기 위해 양복점에 들러 프랭크의 양복을 대여하려 한다. 가게를 아직 열지 않았다는 점원의 말에 프랭크의 아버지는 두 가지 거짓말로 목적을 달성하려 한다.

양복을 빌리기 위해 거짓말과 매수를 일삼는 아버지. 프랭크는 이 장면을 모두 옆에서 지켜본다.

 

어렵사리 양복을 구해 은행에 도착하는 프랭크와 그의 아버지. 하지만 은행은 대출을 완강히 거부하고 결국 아버지의 사업은 파산에 이르게 된다. 사실 대출거절의 큰 사유 중 하나는 아버지가 탈세로 국세청 조사를 받고 있다는 점이었다. 그러나 어린 프랭크에게는 사랑하는 아버지에게 대출을 해주지 않은 은행의 무자비함만이 느껴졌을지도 모른다.

부모님의 이혼 후 집을 나간 프랭크는 직업위조와 수표위조를 일삼으며 사기행각을 벌인다. 어릴적 아버지에게서 보고 배운대로 수표위조를 위해 복장 (파일럿 제복, 양복 등) 을 잘 갖춰입고, 목걸이로 여성을 매수하는 수법을 반복해서 사용한다. 프랭크가 수표위조를 일삼은 것은 어쩌면 아버지의 대출을 거부한 은행권에 대한 복수와 실패한 아버지의 방법으로 성공하고자 하는 무의식적 욕망에 근거했으리라 보인다. 프랭크는 제복을 입고 위조수표를 현금으로 교환하며 은행을 조롱한다.

프랭크의 아버지도 프랭크의 사기행각을 눈치챈다. 그러나 그는 프랭크를 만류하지 않는다. 사실은 본인의 억압된 욕망을 프랭크가 대신 실현해주기를 바랬을지도 모른다.

Where are you going Frank? Some place exotic? Just tell me where you are going.

어디를 갈거니 프랭크? 어디 이국적인곳? 어디 갈건지 내게 한 번 말해다오.

 

이 모든 것이 시작하고 끝나는 지점: 가족

영화 Catch Me If You Can는 미 전역을 돌며 수표위조 행각을 벌이는 프랭크의 크고 화려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러나 아이러니 하게도 프랭크의 모든 범행과 동기는 작은 곳에서 시작해 작은 곳에서 끝이 나게 된다.

프랭크는 프랑스의 작은 마을인 몽샤드에서 핸래티에게 체포된다. 몽샤드는 프랭크의 부모님이 댄스파티에서 처음 만난 곳이다. 프랭크는 부모님의 추억이 담긴 작은 도시에서 열심히 자신의 위조수표를 찍어내고 있었다.

체포되어 미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프랭크는 아버지의 죽음소식을 듣게 된다. 프랭크는 오열하며 화장실로 향하고, 밑바닥을 뜯고 도망친다. 그렇게 도망친 프랭크는 어머니의 집으로 향하게 된다.

아버지의 죽음 소식을 들은 후 찾아온 어머니의 집. 프랭크는 창문너머로 어머니를 바라본다.

 

창문 너머로 한 소녀가 다가오고, 프랭크는 소녀에게 너희 엄마가 누구냐며 묻는다. 소녀는 아무렇지 않게 프랭크의 어머니를 가리킨다.

프랭크가 그토록 필사적으로 노력해서 가지려 했던 것들을 이 소녀는 너무 쉽게 가지고 있다.

 

“너희 엄마 어디 계시니?” 라는 질문에 프랭크의 어머니를 가리키는 소녀.

프랭크가 그토록 달려 찾아온 집은 프랭크의 집이 아니었다. 따뜻하고 행복해보이는 그 집은 프랭크의 가족이 사는 집이 아니었다. 그렇게 되고 싶었던 자기 자신은 유리창 너머에 내가 아닌 한 소녀의 모습으로 나타난다. 잡을 수 있으면 잡아봐라라며 경찰들을 조롱하고 은행들을 농락했던 프랭크는 이곳에서 모든 것을 포기하고 경찰에게 체포된다.

때로는 파일럿, 의사, 변호사, 바람둥이, 제임스본드 등 화려하고 기만스러운 프랭크 에버그네일의 거짓된 삶은, 사실은 행복했던 가족을 찾아다녔던 진실된 삶의 거짓된 표출로 이해하고 싶다. 본 포스트에서는 이 영화의 이야기가 화려한 사기꾼의 파란만장 스토리가 아닌 한 청년이 지극히 평범한 삶을 찾아 필사적으로 저항하는 비극적 스토리로 바라볼 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했다.

영화의 서두에서 나온 연설과 같이, 프랭크 에버그네일은 두번째 쥐다. 비록 우유통에 빠졌지만, 불운한 그의 삶에 대해 그 나름대로 필사적으로 저항했다 (방법의 정당성은 물론 문제가 있다). 영화 마지막에 프랭크는 FBI로서 새 삶을 시작한다. 이후의 삶이 어떠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가 좋은 가족을 만나 행복하고 편안하게 살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