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글 잘쓰는 법: 논리적 글쓰기의 원리

현대인들에게 글쓰기는 숙명과 같습니다. 학생들은 레포트를, 직장인들은 보고서를, 교수들은 논문과 과제제안서를, 개발자들은 코드, 주석, 커밋 메시지를 씁니다. 조기축구 회장님도 네이버 밴드에 공지글을 올립니다. 현대인들의 많은 활동이 글쓰기를 필요로 합니다.

그러나 글쓰기는 참 어렵습니다. 심지어 잘쓴 글의 기준도 모호합니다. 명쾌한 설명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어떤 책에서는 일단 많이 써보라고 합니다. 많이 쓰다보면 나아지긴 할까요. 열심히 쓰는데 이게 정말 잘 쓴건지 모르겠습니다. 글쓰기 능력도 그냥 타고난 재능 아닌가 싶습니다. 아니면 어렸을때부터 독서를 안해서 글을 못쓰는 것 같기도 합니다. 도대체 좋은 글이란 무엇이고, 글을 잘쓰려면 어떻게 해야하는 걸까요?

글쓰기 실력은 분명히 노력으로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우리는 학교에서 글쓰기 교육을 제대로 받아본 적이 없을 뿐입니다. 본 포스트에서는 좋은 글쓰기에 관한 여러 책들을 소개합니다. 그리고 이 책들로부터 제가 깨달은 글쓰기의 핵심 원리를 요약해서 소개해보고자 합니다. 설명은 학문적 글쓰기 중심이지만, 원리는 모든 종류의 글쓰기에 적용될 수 있습니다.

책 소개


Longman Academic Writing Series

Longman Academic Writing Series 1 | Butler, Linda - 모바일교보문고
<출처: 교보문고>

제가 개인적으로 꼽는 최고의 글쓰기 책입니다. 한 문장을 쓰는 법부터 전체 에세이 혹은 논문 작성 법까지 총 5권에 걸쳐 단계적으로 설명합니다. 글쓰기에 대한 체계적인 이론을 풍부한 예시와 함께 설명합니다. 단점은 한글 번역본이 없다는 것과 영어 글쓰기를 기준으로 설명한다는 점입니다. 그러나 사용된 영어가 어렵지 않아 읽어볼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논리적 글쓰기에 관한 최고의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바바라 민토, 『논리의 기술』

바바라 민토, 논리의 기술 대표 이미지
<출처: 교보문고>

글쓰기 분야 베스트셀러 중 하나인 ‘바바라 민토’의 『논리의 기술』 입니다. 저자 바바라 민토는 맥킨지 최초의 여성 컨설턴트입니다. 『논리의 기술』은 ‘민토 피라미드’ 원칙을 통해 글의 큰 맥락들을 논리적으로 구성하는 법을 설명합니다. 실제 글쓰기 예제가 풍부하지 않아 내용이 피상적이라는 점은 아쉽습니다. 이미 글을 어느정도 써 보신 경험자에게 조금 더 권할만한 책입니다.

벌린 클링켄보그, 『짧게 잘 쓰는 법』

짧게 잘 쓰는 법 대표 이미지
<출처: 교보문고>

『짧게 잘 쓰는 법』은 문장쓰기에 관한 큰 영감을 주는 재치있는 책입니다. 이 책의 핵심 메시지는 “짧고 쉬운 문장을 나열하기만 해도 좋은 글이된다” 는 것입니다. 이 책은 아주 재미있는 특징이 있는데, 책 전체가 제목처럼 아주 짧고 쉬운 문장들로만 구성되었다는 점입니다. 접속사도 사용하지 않습니다. 얼핏 보면 말이 안될 것 같습니다.

그러나 책의 메시지는 독자들에게 아주 선명히 전달됩니다. 이 책은 자신이 주장하는 원리를 몸소 실천합니다. 독자들은 이 실천적 주장을 더욱 강렬히 체험하게 됩니다.

Struck and White, The Elements of Style

영어 글쓰기의 기본(THE ELEMENTS OF STYLE) 대표 이미지
<출처: 교보문고>

The Elements of Style 은 영어 글쓰기의 오래된 바이블입니다. 고전 바이블답게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을 원리들을 담고 있습니다. 한글 글쓰기에도 충분히 적용될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영어 글쓰기의 기본』 이라는 제목으로 번역본(영어 원문 포함)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스탠리 퍼시, 『문장의 일』

문장의 일 대표 이미지
<출처: 교보문고>

스탠리 퍼시의 『문장의 일』 은 문장쓰기에 대한 조금 더 심도 있는 기법들을 설명합니다. 짧고 간결하고 명확한 문장쓰기에 익숙해진 분이라면, 이 책을 통해 더욱 다양하고 풍부한 문장쓰기를 공부해볼 수 있을 것입니다.

논리적 글쓰기의 원칙


위 책들에 소개된 내용 중 핵심 원리/원칙들을 정리해 소개합니다. 한국어 글쓰기와 영어 글쓰기 원칙이 혼용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주요 원리

1. 좋은 글은 저자의 의도된 생각을 독자에게 명확히 전달하는 글입니다.

2. 좋은 글은 독자가 길을 잃게 하지 않습니다. 말하고자 하는 바(결론)를 앞에 먼저 제시합니다. 독자가 이후의 내용들을 미리 예측할 수 있게 합니다. 좋은 글은 독자에게 이정표를 먼저 제시하고 자세한 담론으로 들어갑니다.

3. 좋은 글은 간결하고 명확한 문장들로 구성됩니다. 좋은 문장들은 작가의 의도를 독자에게 명확히 전달합니다.

4. 좋은 글은 문장들을 조합하여 어렵고 복잡한 생각을 전달합니다. 복잡한 문장을 최대한 지양합니다. 복잡한 문장은 읽기가 어렵거나 의도를 잘못 전달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5. 위 원리들을 지키면서, 작가는 글에 의도적으로 변칙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개성있게 창의적으로 주제를 전달할 수 있습니다.

문장

1. 단어가 모여 문장이, 문장이 모여 단락이, 단락이 모여 에세이가 됩니다.

2. (한국어)문장은 주어 + 서술어 + (보어) + (목적어) + (부사어, 관형어 등) 으로 구성됩니다.

3. 주어와 서술어 선택이 가장 중요합니다. 작가의 의도를 가장 잘 나타내는 구체적이고 명확한 단어가 좋습니다.

4. 자연스러움을 위해 주어를 생략하는 선택도 가능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에 주어가 있는 편이 좋습니다.

5. 문장은 단순하고 명확할수록 좋습니다. 정말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복문보다는 단문이 좋습니다.

6. 한 문장은 하나의 생각만을 전달하는 것이 좋습니다.

단락

1. 각 단락은 맨 처음 단락의 주제를 설명하는 Topic Sentence, 이를 뒷받침하는 Support Sentence, 단락의 주제를 다시 한 번 마무리 하는 Conclusion Sentence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습니다.

살인은 나쁜 것이다(Topic Sentence). 살인이 나쁜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인간의 생존권을 침해하기 때문이다. 둘째, 국가 경쟁력을 저해시키기 때문이다(Support Sentence). 셋째, …

그러므로, 살인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인될 수 없다(Conclusion Sentence).

2. 한 단락은 하나의 주제만을 명확히 이야기하는 것이 좋습니다. 따라서 Topic Sentence도 하나의 주제를 전달하는 것이 좋습니다.

3. 복잡한 개념은 가급적 한 문장 안에 담는 것보다 여러 문장에 걸쳐 전달하는 것이 좋습니다. 마치 레고블록을 쌓아 큰 성을 만들듯, 간결한 문장을 단락으로 구성해 복잡한 개념을 전달하는 것이 좋습니다.

4. Support Sentence 구성에 따라 Topic Sentence를 더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Topic Sentence가 “아파트가 주택보다 현대인들에게 적합하다” 라고 한다면 Support Sentence들은 아파트와 주택을 비교하는 문장들로 구성될 때 효과적입니다. 만약 Topic Sentence가 “나는 햄버거가 싫다” 라고 한다면 Support Sentence들은 햄버거가 싫은 이유를 “첫째, … , 둘째, … ” 식으로 전달할 수 있을 것입니다.

5. Support Sentence 구성에 정답은 없습니다. Topic Sentence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자신만의 방식으로 작가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글(에세이)

1. 단락이 모여 하나의 글이 됩니다.

2. 단락 간 논리의 연결구조는 Topic Sentence 간 연결 구조로 표현될 수 있습니다.

3. 논리 연결 구조에 따라 접속사를 선택해 독자들에게 논리의 이정표를 미리 제시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어 단락의 Topic Sentence 앞에 ‘그러나’를 사용하면, 독자가 이 단락의 내용이 전 단락과 반대로 전개될 것이라는 것을 예측할 수 있습니다.

4. 하나의 글은 하나의 주제를 전달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다만 글의 주제는 단락의 주제보다 더 상위 개념을 전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